애드센스


[검은사막] 찔끔 플레이 후기 검은사막

▲ 키우다 포기했던 무사 - 애니 시루구이 '이와모토 코간' 따라 커스터 마이징하다가 실패작.


며칠 플레이하면서 느꼈던 기존 MMORPG와 다른점을 말하려고 한다.

사실 처음엔 기존 MMORPG를 생각하고 퀘스트를 통한 빠른 레벨링이나 별다를 것 없는 생활 컨텐츠, PVP, PVE를 생각했었다.

그런데 생각은 빗나갔다.

이해하기 쉽게 유저 분포를 두가지로 나눠 보았다.

초식 유저의 경우 사냥과 생활 컨텐츠 위주인 (채집, 가공, 요리, 낚시, 연금, 조련, 수렵, 무역, 재배)이 주류인 것으로 보이고
육식 유저의 경우 대체로 PVP 컨텐츠(거점전, 길드쟁, 공성전 등)에 집중하는 것 같다.

생활 컨텐츠의 깊이가 조금 남다른 편이며, 여타 MMORPG에 비해 하드한 편이다.
거기에 순위 시스템을 통해 약간의 경쟁 의식도 심어 주고 재미있어 보였다.

퀘스트 같은 경우 기존 MMORPG는 경험치를 통한 레벨업이 주된 성장 방식이라면 검은사막은 조금 다른 관점이다.
공헌도라는 시스템이 내포되어 있어서 퀘스트를 많이 한다고 레벨업이 빠르게 되는 것은 아니었다.
공헌도는 획득한 포인트를 갖고 집을 구매하거나 거점 투자를 통한 새로운 재미를 만들어 간다.

게임 내 낯선 컨텐츠가 대부분이라 마치 공부하면서 하는 느낌이라 더욱 흥미로운지도 모르겠다. (공부를 이렇게 했어야 됐어..)

▲ 위자드 - 조금 더 악날하게 표현했어야 된건데 ㅠ_ㅠ

아직 각성이 없는 위자드를 키우는 중인데 점점 빠져들어 벨류팩까지 지르고 플레이 중!!

뭐 이야깃거리가 참 많은 게임처럼 느껴졌다. 게임 분위기는 고되지만 서정적인데 뭔가 즐겁단 말이지...후



PS. 커스터 마이징에 수시간 투자했는데... 조금 더 악당스럽게 나왔어야 한건데 위자드 캐릭이 할배라 잘 안되네. (ㅋ 캐릭탓)



덧글

댓글 입력 영역